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강의실

음양오행론

 

1. 음양오행의 개요 (陰陽五行의 槪要)

 

동양철학에서는 우주의 본원(本源)을 에너지(Energy)인 기(氣)로 여긴다. 이 기가 작용하여 만물을 형성하는데, 그 과정은 음양과 오행의 법칙에 의해서 이루어진다. 즉 우주의 생성과 변화과정을 음양오행(陰陽五行)이 관장하고 있는 것이다. 동양철학에서는 인간을 포함한 우주의 모든 삼라만상을 음양으로 구분한다. 또 생성과 소멸은 목(木), 화(火), 토(土), 금(金), 수(水)의 오행에 의해서 결정된다.
풍수지리학 역시 음양오행에 근본을 둔 학문이다. 본래 풍수지리설은 인간이 지상에서 생활하는데 안전하고 편리한 땅을 찾는데서 유래하였다. 생기(生氣) 있는 땅에서 개인이나 사회가 큰 발전이 있음을 경험한 뒤, 점차 좋은 땅을 구하고자 그 방법을 연구하게 되면서 생기론이 등장하였다. 이 과정에서 생기는 음양오행으로 성립 구분된다는 사실도 알았다.
이에 따라 『우주의 본질은 기(氣)다. 기는 어느 곳이든 없는 곳이 없는 무소부재(無所不在)한 존재다. 새로 생기지도 없어지지도 않는 불생불멸(不生不滅)이며, 시작도 끝도 없는 무시무종(無始無終)한 것으로, 불변형질(不變形質)이다』라고 정의하였다.
기가 작용하여 만물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모든 것이 음양과 오행의 법칙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보았다. 인간의 생노병사(生老病死)와 길흉화복(吉凶禍福) 역시 음양오행에 의해서 결정된다고 생각하였다. 여기서 모든 동양철학이 발전하였는데 풍수지리도 마찬가지다. 땅과 인간의 운명 역시 음양오행의 법칙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본 것이다.
만약 풍수지리를 미신이라고 비난하려면, 철저하게 음양오행을 부정하지 않으면 안 된다. 풍수지리가 오랜 세월 수많은 비판을 받으면서도 없어지지 않고 지금까지 존재하는 것은 음양오행에 근거한 학문이기 때문이다. 현대과학은 동양철학의 근본인 음양오행을 부정하고 반박할 수 있는 이론이 없다. 따라서 음양오행에 바탕을 둔 풍수지리도 부정할 수 없다.
더구나 음양오행은 서구 학문인 물리학이나 화학에서도 응용하고 있다. 하나만 예를 들면, 원소의 구조와 형성을 양이온과 음이온으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