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강의실

물의 삼세

4. 물의 삼세(三勢)

풍수지리에서는 물의 기본적 형세를 득수(得水)와 취수(聚水)와 거수(去水)의 세 가지로 나눈다. 물을 얻는 것이 득수이고, 득수한 물이 혈 앞 명당에 모여 혈과 음양교합을 하는 것이 취수이고, 그물을 보국 밖으로 내보내는 것이 거수다.
이 세 가지 물의 작용과 방법이 원만해야 진혈(眞穴)의 결지는 물론 부귀왕정(富貴旺丁)을 기할 수 있다.



 (1) 득수(得水)

득수는 용혈이 물을 얻는 것을 말한다. 음정(陰靜)한 용혈이 양동(陽動)하는 물을 얻어 혈을 결지하는 것은 풍수지리의 가장 기본적 요소다.
득수하는 방법은 첫째가 주룡의 생기를 보호하면서 인도해온 골육수(骨肉水)다. 입수도두에서 분수(分水)하여 혈장 순전 앞에서 합수(合水)하는 물로 육안으로 분별하기 어렵다.
둘째로는 주룡 능선과 내청룡 내백호 사이에서 득수한 물이 혈 앞을 지나는 물로 내득수(內得水)라고 한다. 실제로 용혈과 음양교합을 할 수 있는 물로 이법적(理法的)인 득수처이기도 하다.
셋째로 외청룡과 외백호 사이와 여러 골짜기에서 득수한 물이 외명당에 모이는 것을 외득수(外得水)라고 한다.



 (2) 취수(聚水)

취수란 득수한 물이 혈 앞 명당에 들어와 모여 있는 것으로 용혈과 음양교합을 하고있는 물이다. 이를 명당수(明堂水)라고도 하고 물의 양기(陽氣)를 용혈에 공급해준다. 용혈 앞 명당에 맑은 물이 항상 가득하고 잔잔하게 고여 있으면 재물을 얻어 치부하는 좋은 길수다.
취수의 원천수는 골육수와 내당수와 외당수이며 사시사철 마르지 않아야 길격이다. 또한 지하에서 물이 솟아나면 더욱 좋고 물의 양만큼 부를 한다. 천년동안 마르지 않는 물은 천년동안 마르지 않는 재물이 되는 것이다.



 (3) 거수(去水)

물이 보국을 빠져나가는 것을 거수라 하고, 거수처를 수구(水口), 파구(破口)라고 한다. 명당에 모인 물이 용혈에 수기(水氣)를 모두 공급해주었으면 더 이상 머무르지 않고 빠져나가야 다른 물이 와서 또 수기를 공급해 줄 수 있다. 물이 빠져나가지 않으면 물이 썩어 악기를 가져다준다.
거수하는 물은 급류직거(急流直去)해서는 안되고 천천히 혈을 감싸고 돌아나가야 한다. 내청룡 내백호가 감싸준 보국의 내명당수(內明堂水)가 빠져나가는 거수처를 내수구, 내파구 또는 내파(內破)라 하고, 외청룡 외백호가 감싸준 보국의 외명당수가 빠져나가는 곳을 외수구, 외파구 또는 외파(外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