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강의실

상례 절차-1

상례(喪禮) 절차

 

상례의 의의

 

   상(喪)이란 죽음을 뜻한다. 일생동안 함께 살아오던 가족․친지․반려자와 영원이 이별하는 것으로 인간은 누구나 겪어야 하는 엄숙한 것이다. 상례(喪禮)란 영원한 작별을 고하는 의식으로 여러 가지 절차를 말한다.

   삼국시대와 고려 때에는 불교의 성행으로 불교 방식에 의한 상례가 실시되었다. 고려 말 조선시대에는 유학의 성행으로 『주자가례(朱子家禮)』를 위주로 상례가 실시되었다. 그러나 이는 중국의 풍습으로 우리의 실정에 맞지 않아 우리 선조들이 우리 실정에 맞게 다시 만들었으니 바로 예학(禮學)이다. 그러나 이도 학파와 당파에 따라 형식과 절차가 가지가지여서 이로인한 논쟁이 끊이지 않았다. 예학은 크게 퇴계학파와 율곡학파로 나누며 두 학파의 논쟁이 당쟁으로까지 전개되었다.

   상례는 조선시대 특수한 신분층의 사람들에게 지키게 함으로써 일반백성들은 그들을 본받게 하였다. 의식이 지나치게 까다롭고 형식적이어서 실행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를 가지고 백성들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삼기도 하였다. 즉 상례의식 등을 잘 아는 양반들이 법도를 모르는 백성들을 다스려 나갔던 것이다.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으므로 상례도 현실에 맞게 치러야 할 것이다.

 

 

1. 임종(臨終)

 

   임종이란 죽음을 곁에서 지켜보는 것을 말한다. 운명의 순간이 다가오면 부모 형제나 가까운 친척에게 연락하여 곁에서 지켜보도록 한다. 환자에게는 정결한 의복으로 갈아 입히고 회생을 바라는 뜻에서 만물의 소생 방위인 동쪽으로 머리를 돌려 눕힌다. 유언(遺言)을 엄숙히 듣기 위해서 조용히 한다. 절대로 큰소리로 울어서는 안된다.  

 

2. 운명(殞命)

 

   별세(別世)․종명(終命)이라고도 하며 마지막 숨이 넘어간 상태를 말한다. 운명할 때는 안팎으로 조용히 하고 형제나 가까운 친척이 부모의 손발을 잡고 숨을 거두는 것을 지켜본다. 이때 집안에 따라서는 남자는 여자의 손에 운명하지 않고, 여자는 남자의 손에 운명하지 않는다고 한다. 곡성을 내지 않고 경건한 자세로 고인의 눈을 쓸어 감겨준다. 그 다음 속광(屬纊)이라 하여 깨끗한 햇솜을 코 끝에 대고 마지막 숨을 거두었는지를 확인한다.

3. 수시(收屍)․소렴(小殮)

 

   수시를 소렴이라고도 하며 운명 즉시 시신을 시상판(屍床板) 위에 옮겨 바르게 뉜 다음 머리와 손발을 바로 잡는 일을 말한다. 이때 악취오수의 유출을 막기 위해 깨끗한 한지나 탈지면으로 코․귀 등 시신의 구멍을 막는다. 턱을 받쳐 입을 다물게 한 다음 벼개 등으로 머리를 높이 고인다.

   시신이 굳기 전에 손발을 고루 주물러서 손은 모아 배 위로 나란히 한다. 남자는 왼손을 위로 여자는 오른손을 위로 가게 하고, 발은 나란히 모아 발끝이 위로 향하게 한다. 깨끗한 탈지면이나 거즈에 알코올을 묻혀서 얼굴과 손발을 깨끗히 닦아 좋은 모습으로 남도록 한다.

   하얀 천이나 이불로 시신을 덮어 방 윗목에 모시고 병풍이나 가리개로 가린다. 이때 사용하는 병풍은 화려한 그림이 있는 것은 피하고 글씨만 있는 것이 좋다. 시신이 있는 방에는 불을 때지 않고 차게 해야한다.

 

4. 초혼(招魂)․고복(皐復)

 

   초혼을 고복이라고도 한다. 몸에서 떠난 죽은 사람의 혼백을 다시 불러서 몸에 붙게 한다는 뜻이다. 운명 즉시 여상에는 여자, 남상에는 남자가 고인이 평소에 입던 옷(남자는 두루마기나 양복 상의, 여자는 적삼이나 정장 상의)을 가지고 앞 처마에 사다리를 놓고 지붕 위로 올라간다. 왼손으로는 옷깃을 오른 손으로는 옷 허리를 잡고 북쪽을 향해 휘두르면서 크고 길게 아래와 같이 부른다.

 

   “고(故) 학생(學生) 모관모공(某貫某公) 복(復)! 복(復)! 복(復)!”

   “고(故) 유인(孺人) 모관모씨(某貫某氏) 복(復)! 복(復)! 복(復)!”

 

   이때 모관모공은 본관과 성씨를 말한다. 즉 김해김씨의 남자의 경우 김해김공(金海金公)이며, 여자의 경우 김해김씨(金海金氏)이다. 만약 벼슬이 있으면 남자의 경우 학생(學生)대신 벼슬 이름을 붙이고, 여자의 경우 남편 벼슬에다 부인을 붙여 부른다. 예를 들자면 “고 내무장관 김해김공 복! 복! 복!” “고 내무장관부인 김해김씨 복! 복! 복!”이다.

   초혼 후 그 옷은 가져다가 시신 위에 덮어 두었다가 입관 후에는 관에 덮어둔다. 상례가 끝나면 유품으로 간직하거나 태워버린다. 그러나 초혼 의례는 지방마다 집안마다 다르고, 근래에는 병원이나 장례식장에서 하기 때문에 그 절차가 생략되고 있다.

 

5. 사자반상(使者飯床)

 

   속칭 ‘사자밥’이라 하여 망자를 데려갈 저승사자에게 고인을 편안히 모셔가라고 위로하기 위한 것이다. 대청마루에 상을 차려 놓고 그 위에 밥과 나물, 약간의 돈을 올려 놓는다.

 

6. 상사(喪事)의 분담

 

   수시와 초혼이 끝나면 유족들은 상례에 관한 역할을 분담한다. 먼저 상주(喪主)를 세우고 상제(喪制)․주부(主婦)․복인(服人)․호상(護喪)․사서(司書)․사화(司貨)를 정한다.

 

 1) 상주(喪主)

   상주란 주상(主喪)이라고도 하며 상가(喪家)의 대표자를 말한다. 부모상에는 장자(長子)가 맡는데 장자가 없을 경우에는 장손(長孫)이 아버지 대신 상주가 된다. 장자나 장손이 없을 경우는 차자가, 차자도 없을 경우는 차자의 장손이 상주가 된다. 아들 상에는 아버지, 부인상에는 남편이 되기도 하나 집안에 따라서는 다른 경우도 있다. 자손이 없는 경우는 가장 가까운 친척이 상주가 된다.

 

 2) 상제(喪制)

   상제란 상주를 비롯한 고인의 배우자와 직계의 모든 자손들을 말한다. 고인의 직계 자손이 없을 경우는 가장 가까운 친척들이 상제가 된다.

 

 3) 주부(主婦)

   주부란 고인의 처를 말하는데, 그 처가 죽고 없을 경우는 상주의 처가 대신한다.

 

 4) 복인(服人)

   복인이란 본래 초상이 나고 1년이 되는 기년(耆年)까지 상복을 입는 사람을 말한다. 오늘날은 초상 때만 두루마기를 입던가 완장을 차거나 또는 두건을 쓴다. 복인의 범위는 8촌 이내의 친족이다.

 

 5) 호상(護喪)

   호상이란 장례위원장으로 상주를 대표해서 장례에 대한 모든 일을 다스리는 사람을 말한다. 상주는 친척이나 문중 어른이나 타성이라도 상례에 경험이 많고 예절을 잘 아는 사람으로 하여금 장례에 관한 모든 절차를 주관하게 한다.

   호상으로 선정된 사람은 장례에 관한 안내, 연락, 사망신고, 매장허가 신청, 장의사 선정 등 모든 일을 책임지고 주관한다.

 

 6) 사서(司書)․사화(司貨)

   사서는 서류를 관장하고, 사화는 장례에 필요한 재물을 책임지고 관장하는 사람이다. 상주는 자제나 혹은 친우 중에서 사서와 사화를 선정하여 조문객의 내왕, 장례비용의 출납 등의 사무처리를 맡긴다. 사서와 사화 업무를 각기 다른 사람이 할 수도 있고 한 사람이 하는 경우도 있다.

   사서는 조문객의 출입을 적는 책에다 부상(父喪)에는 조객록(弔客錄), 모상(母喪)에는 조위록(弔慰錄)이라 쓴다. 부의금(賻儀金)의 출납을 적는 책은 다같이 부의록(賻儀錄)이라고 쓴다. 요즈음은 이러한 책을 장의사에서 준비해 주기도 하고 부의함을 비치해 준다. 사서는 상례에 필요한 축문(祝文)도 미리 준비해 두어야 한다.

 

7. 발상(發喪)

 

   발상이란 초상(初喪)을 알리고 상례를 시작하는 의식 절차다. 즉 상주(喪主)를 세우고 자손들이 상제(喪制)의 모습을 갖추어 초상이 났음을 알리는 것이다. 근래에는 장의사에 의뢰하면 발상 제반 절차와 필요한 물품을 구비하여 이를 대행해 주기도 한다.

 

 1) 역복(易服)

   역복이란 옷을 갈아입는다는 뜻인데 초상이 나자마자 상복을 입는 것이 아니다. 즉 상복을 입을 때까지 우선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하며 애도하는 것을 말한다. 옛날에는 두루마기의 한편 팔을 꿰지 않은 않고 맨발로 있었는데 이는 상을 당하여 옷을 제대로 입지 못할 정도로 슬프고 애통하다는 뜻이었다.

   근래에는 남자는 검정 계통의 양복을 입고, 여자는 검정색이나 회색 또는 흰색의 평상복이나 치마저고리를 입는 것이 보통이다. 옛날에는 아들․딸․며느리는 머리를 풀었으나 요새는 짧은 머리이므로 단정하게 빗어 내리면 된다.

 

 2) 전(奠)

   전은 입관이 끝나고 성복할 때까지는 돌아가신 분이라도 생전과 똑같이 모신다는 뜻에서 생시에 쓰던 그릇에 주과포혜(酒果脯醯) 즉 술․과일․포․식혜를 올리는 것을 말한다.

   전을 올릴 때는 시신을 가린 병풍 앞에 상을 놓고 백지를 깐 다음 주과포혜를 올린다. 평소에 즐기던 음식을 올려도 상관이 없으며 하루에 한번씩만 한다. 전에 올리는 음식은 마른 음식이나 껍질을 벗기지 않고 위 아래만 도려 낸 과일을 쓴다. 고인이 생전에 좋아하던 꽃을 제상 양옆에 놓아 드리는 것도 무방하다.

 

 3) 치관(治棺)

   치관이란 관을 만드는 것을 말하는데 호상은 장의사에 연락하여 망자에게 알맞은 관을 준비한다.  

 4) 장지(葬地) 결정

   장지는 미리 선정해두는 것이 좋다. 돌아가신 다음 선정하려면 시간도 촉박하고 좋은 자리도 찾을 수 없다. 미리 매장할 장소가 정해져 있으면 산역까지 해 놓고 상을 당한 후에는 점검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장지가 정해지지 않았다면 장의사나 병원 영안실에 문의하면 공원묘지 혹은 화장터 등을 소개 해준다. 또 이에 따른 모든 일들을 처리해주기도 한다. 공원 묘지로 장지를 택했을 경우는 사망신고시 「신체매장신고증」 또는 「화장신고증」을 발급받아 공원묘지 관리사무소에 제출하면 산역 등 묘역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처리 해준다.

   이때 망인의 출생년월일․사망년월일․본관성씨․이름․자손의 성명 등을 알려주어 비석이나 묘표에 새기도록 한다. 선산이나 사설 묘지로 장지를 택하는 경우는 매장 및 묘지 등에 관한 법률과 산림법에 저촉 되지 않아야 한다.

 

 5) 장일(葬日) 결정

   보통 사망한 날로부터 3일장으로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5일장․7일장으로도 한다. 우수(偶數) 즉 짝수를 쓰지 않고 홀수인 기수(奇數)를 쓰며 중상일(重喪日) 등 흉살이 많은 날은 피한다. 택일은 장택을 참고하면 된다. 옛날에는 한달이나 석달에 장사 지내는 경우도 있었다.

 

 6) 부고(訃告)

   장지와 장일이 결정되면 호상은 상주와 상의하여 친지들에게 부고를 낸다. 부고를 전달하는 방법에는 구두․전화․인터넷․우편 또는 사람을 직접 보내거나 신문에 광고를 내는 경우 등 다양하다.

   신문에 부고를 내는 경우는 행정기관․기업체․기타 직장이나 단체의 명의를 사용하지 못한다. 또한 사당이 있는 집에서 상을 당했을 경우에는 사당에도 부고해야 한다. 부고는 호상이 내는 것이다.

 

<부고의 서식 예>

 

訃告(부고)

○○○(상주성명) ○○(망인의 호칭 : 상주의 아버지면 大人, 어머니면 大夫人, 할아버지면 王大人, 할머니는 王大夫人, 아내이면 閣夫人이라 쓴다)

○○○○(망인의 본관과 성 : 예 金海金公, 여자는 金海金氏, 관직이 있으면 관직명을 쓴다. 예 內務長官 金海金公) 以老患(또는 宿患, 急患) ○○○○年 ○月 ○○日 ○○時 ○○分 어자택(於自宅) 別世(별세) 玆以 訃告(자이 부고 : 인편으로 보낼 때는 專人 訃告라고 쓴다)

 

永訣式(영결식) : ○○○○年 ○月 ○○日 ○○時

永訣式場(영결식장) : ○○市 ○○洞 ○○番地 自宅(또는 ○○病院)

發靷(발인) : ○○○○年 ○月 ○○時

葬地(장지) : ○○道 ○○郡 ○○面 ○○里 先塋下(또는 ○○公園, ○○화장터)

 

년   월   일

 

           嗣子(사자) ○○ <장자나 장손 이름만 쓰고 성은 쓰지 않는다>

           次子(차자) ○○, ○○, ○○

           孫(손) ○○

   집안에 따라 未亡人(미망인), 딸(女), 子婦(자부 : 며느리), 孫婦(손부 : 손자 며느리), 사위를 모두 쓰는 경우도 있다.

 

護喪(호상) ○○○ 上

 

 

<상주가 직접 부고를 낼 때 예>

 

訃告(부고)

○○○(상주성명) 親○○(親大人 등과 같은 망자의 호칭)以 ○○○○年 ○月 ○○日 ○○時 ○○分 어자택(於自宅) 宿患(숙환) 不幸於(불행어) 別世(별세) 玆以 訃告(자이 부고)

 

 

永訣式(영결식) : ○○○○年 ○月 ○○日 ○○時

永訣式場(영결식장) : ○○市 ○○洞 ○○番地 自宅(또는 ○○病院)

發靷(발인) : ○○○○年 ○月 ○○時

葬地(장지) : ○○道 ○○郡 ○○面 ○○里 先塋下(또는 ○○公園, ○○화장터)

 

년   월   일

 

           嗣子(사자) ○○

           次子(차자) ○○, ○○, ○○

           孫(손) ○○

   

哀子(애자) ○○ 泣血(읍혈)